제 1회 국기원 오스트리아 태권도 한 마당 성황리에 열려

제 1회 국기원 오스트리아 태권도 한 마당 열려
한국 국기원 오스트리아 사범 협회와 단군태권도회 공동 주최로
한국 태권도 시범과 문화 알리고 태권도 종목 경기 진행으로

오스트리아 단군 태권도회 창립자이며 국기원 오스트리아 사범 협회 회장 노르베르트 모쉬 박사가 개회사를 하고 있다.
윤연진 주 오스트리아 한국대사관 차석대사가 축하를 하고 있다.
라자 차데모하마드 오스트리아 연방 태권도 협회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태권도 한마당 내빈석-왼쪽으로 부터 비엔나 태권도장 관장 신봉희 박사,  이덕호 재 오스트리아 한인연합회 부회장, 윤연진 차석대사, 라자 차데모하마드 박사, 비엔나 태권도 연맹회장 라민 레이제 1회 한국국기원 오스트리아 태권도 한마당이 6월 11일 오후 1시 오스트리아 툴른(Tulln) 조제프 벨서 체육홀에서 열렸다한국국기원 오스트리아 사범 협회(회장 노르베르트 모쉬 박사, 9)와 오스트리아 단군태권도회(회장 티트마르 브란트, 6)가 공동추죄한 제 1회 태권도 한마당에는 오스트리아와 독일체코한국 등 4개국의 11개 태권도 협회와 대표단 259명이 참석태권도 시범과 경기한국문화소개 등으로 큰 성황을 이루었다.

태극기 등 4개 국가 국기가 게양된 가운데 열린 개회식에서 한국국기원 공인 오스트리아 사범 협회 회장 노르베르트 모쉬 박사는 개회사를 통해 제 1회 국기원 오스트리아 태권도 한마당은 사람의 정신과 육체를 건강하게 만드는 태권도의 즐거움을 초점으로 삼아 태권도의 다양성과 한국문화를 알 수 있는 한마당 축제로 기획한 다른 종류의 태권도 대회라고 말하고특별한 태권도 축제를 즐겨 달라고 당부했다.

주 오스트리아 한국대사관의 윤연진 차석대사는 축사를 통하여 코로나 19 팬데믹이라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난 2019년에 이어 3년만에 태권도인들이 함께 모여 한마당 태권도 축제를 개최하게 된 것을 축하 한다고 먼저 말했다.

윤 차석대사는 이어 지난 1960년 대 말 오스트리아에 처음 선을 보인 이 후 태권도는 오스트리아인들과 한국을 이어 주는 가교역활을 해 왔으며 이 자리에 계신 태권도인 여러분들이 130년 동안 이어진 양국 우호협력관계의 상징이라 할 수 있다고 말하고, “국기원 공인 오스트리아 사법협회 노르베르트 모쉬 회장님과 여러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오스트리아 연방 태권도 협회 회장 라자 차데모하마드 박사는 축사를 통해 오래 동안 계속 되어 왔던 오스트리아 한국태권도 축제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중단되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 해 왔는데 한국국기원 오스트리아 태권도 한마당으로 다시 재개된 것을 축하 한다고 말하고처음으로 시도되는 한마당 공연과 시범경기들이 훌륭하게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스트리아에 단군태권도회를 창립하고 다뉴브의 아름다운 강변 도시 툴른 이 곳에 제 지점으로 단군태권도장과 단군태권도 학교를 창설하여 태권도 후진들을 꾸준히 양성한 노르베르트 모쉬 박사의 공로를 오늘 다시 기억하자고 말했다.

비엔나에서 한국태권도 보급처인 무도관도 운영하고 있는 노르베르트 모쉬 박사가 기획하고 연출한 태권도 한마당 공연축제가 개회식에 이어 바로 시작되었다체육홀 전체를 크게 울리는 확성기에서의 음악반주와 안개와 불꽃들이 솟아 오르는 무대에서 행사가 진행되었다.

비엔나 무도관 소속 여성 유단자 3명의 태권도 시범 ‘악마의 축출’-왼쪽으로 부터 강유송 박사, 수잔네 아이스 테르터 약사, 브리기테 슈스터 박사(79세)
비엔나 예인무용단의 사물놀이 공연
예인무용단 사물놀이 팀-오른 쪽으로 부터 김옥례,  강유송 박사, 이상숙 박사, 다니엘 비헬루버, 명경아 팀장, 장매화, 이예나 재씨.
비엔나 N.D.M.S 케이 팝 팀의 케이 팝 공연-왼쪽으로 부터 카트, 산드라, 니키, 니치

비엔나 무도관의 여성 원로 유단자들인 브리기테 슈스터 의학박사와 79세의 수잔네 아이스테르트노르베르트 모쉬 박사의 부인이며 재 오스트리아 한인연합회 부회장을 3회나 역임한 강유송 의학박사 등 3명이 출연하는 악마들의 축출이 축제의 막을 열었다가면을 쓴 악마들을 태권도 무용으로 쫓아낸다.

비엔나의 자랑인 한국전통무와 사물놀이의 예술단 예인’(팀장 명경아)의 사물놀이 공연이 뒤를 이었다명경아(비엔나 한국문회회관 이사)팀장을 주축으로 이상숙(의학박사), 강유송(의학박사), 장매화(무용가), 김옥례(비엔나 웰빙식당 대표), 이예나(민숙 할로 비엔나 대표), 다니엘 비헬후버(한국문화연구 청년)씨 등이 열연했다.

한국 케이 팝 대회에도 출전했던 오스트리아 케이 팝 팀 <N.D.M.S.>의 한국 케이 팝 공연이 관중들의 큰 환호를 불러일으키면서 계속되었다산드라니치카트니키 등 4잉조는 한국 BTS의 버터’ 등 3곡을 노래와 춤으로 신바람나게 소개했다.

한국 전통 18기 무예 전문가 최복규 박사의 시범이 이었다. 네덜란드에 살면서 한국 전통무예를 가르치고 있는 최복규 박사는 18기 무예 중 장검과 쌍검목검막대기 운용법 등 6가지 검술을 황홀하게 시범했다.

독일 뮌헨의 우정태권도장(관장 장재휘 9)의 태권도 시범단이 음악과 코미디 적인 연기 등으로 고도의 태권도 기술을 보여 주는 시범을 했다체코의 무화태권도장은 온드레이 하브리체크 6단을 팀장으로 높은 기예의 태권도 시범을 보여 주었다.

이번 태권도 한마당은 제 2부에서 태권도 경기대회를 가졌다경기종목은 개인과 단체의 품새창작 품새격파높이 뛰어 발차기 격파빨리 발 차기 등이다이번 대회에선 코로나 팬데믹으로 참여하지 못하는 국가들의 참여자의 경우 비데오 등의 제시로도 할 수 있게 하여 경기대회의 결과는 약 2주 후에 나올 예정이다.

이번 제 1차 태권도 한마당을 위해 한인사회에서는 한국국기원재 오스트리아 한인연합회주 오스트리아 한국대사관아카키코요리판아시아브룬골프클럽 등에서 후원을 했다.

한국 전통 18기 무예 전문가 최복규 박사의 창술 시범
최복규 박사의 쌍검술 시범
독일 우정태권도 시범단의 높이뛰어 발차기 시범
체코 무화태권도장팀의 시범
독일 우정태권도장 시범단의 기념촬영
태권도 종목별 경기대회 심사단
태권도 대회 품새경연에 나온 체코 선수들
왼쪽으로 부터 이덕호 재 오스트리아 한인연합회 부회장, 라자 차데모하마드 오스트리아 연방 태권도 연맹 회장, 국기원 오스트리아 사범협회장 노르베르트 모쉬 박사, 비엔나 태권도관장 신봉희 박사
태권도 한마당 공연팀과 시범단 합동 기념 촬영

 

글/사진: 김운하 편집고문

위 기사는 뉴스 블로그 <새로운 한국>(The New Korea)의 허가를 받고 전재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