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오간호사 50주년 기념식 행사 비엔나에서 성료

8월 26일 비엔나 한인문화회관에서 열린 파오간호사 50주년 기념식 후 가진 단체 기념사진촬영
파호간호사 50주년 기념식 국민의례
파오간호사 50주년 기념 축사를 경청하고 있는 청중들
파오간호사 50주년 기념 축사를 경청하고 있는 청중들
파오간호사 50주년 기념식 전경

50년전 오스트리아에 한인간호사 100명이 파견되어 온 것을 기념하는 파오간호사 50주년 기념행사가 지난 8월 26일 오후 5시 비엔나 한인문화회관에서 기념식과 축하공연 만찬회 등으로 성대하게 진행되었다.

재 오스트리아 간호협회 황병진 고문의 사회로 진행된 국민의례에 이어 먼저 등단한 재 오스트리아 간호협회 천영숙 회장은 환영인사를 통하여 1972년 8월과 1973년 5월에 한국간호사 100명이 오스트리아로 파견되어온 날을 축하하게 된 것을 큰 기쁨으로 생각한다고 말하고재 오스트리아 한인사회 발전의 기초가 되고 한국과 오스트리아 양국 우호친선의 발전에 기여한 간호협회의 공로가 더 찬란하게 꽃 피워나가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주 오스트리아 한국대사관 윤연진 차석대사는 축사를 통하여 재 오스트리아 간호협회는 매년 가져온 동포대상 무료건강검진과 응급치료소 운영 등으로 오스트리아 동포사회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오며 오스트리아 동포사회가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인 동포사회로 발전하는데 많은 공헌을 해 왔다고 말하고간호협회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했다.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을 대신하여 한국에서 온 곽월희 대한간호협회 제 부회장은 회장축사대독을 통하여 “1970년대 가난했던 조국을 위해 먼 타국 땅 오스트리아에서 성실근면한 자세로 일한 여러분들이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밀알이 되고 거름이 되어 수많은 다른 밀알을 키워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큰 힘이 되었다고 말했다.

한국의 민속 부채를 한 아름 선물로 가지고 온 곽월희 부회장은 이어 대한간호사협회는 국내외의 간호사들의 권익과 복지를 위해 더 정진하고 간호전문직으로서의 위상이 더 올라갈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하고, “파오반세기를 기념하는 오늘의 뜻 깊은 행사를 통하여 한국간호사로서의 자긍심을 더욱 확고히 다지시는 귀중한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고 말했다.

재 오스트리아 한인연합회 김종민 회장은 축사를 통하여 우리의 조국이 가난하여 외국의 원조를 받을 때 여러분들이 피와 땀으로 벌어들인 외화로 이제는 살기 좋은 나라로 발전할 수 있었다면서 여러분들은 애국자이시며 우리의 살아 있는 영웅이시며 산 역사의 주인공들이 십니다고 격찬하고, “그동안 타인들의 건강을 돌보았지만 이제는 본인들의 건강을 돌보시기를 바랍니다고 말했다.

비엔나 한인문화회관 송효숙 관장은 박상욱 사무국장이 대독한 축사를 통하여 재 오스트리아 간호협회가 한국어머니의 마음으로 성실 근면하고 자비로운 자세로 오스트리아인들을 감화시키면서 한오친선 발전에 기여했을 뿐만아니라 모범적인 한인동포사회의 건설에 크게 이바지 해 온 공로에 감사한다고 말하고협회의 발전과 회원들의 건강행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환영사를 한 천영숙 회장
축사를 한 윤연진 차석대사
축사를 대독한 곽월희 대한간호협 제 1 부회장
축사를 한 김종민 회장
송효숙 관장의 축사를 대독한 박상욱 사무국장
비디오 동영상 축사를 보내온 오스트리아 간호협회 엘리자베스 폿츠만 회장
사회를 한 황병진 고문
축시를 낭독한 최차남 고문
축하공연을 한 바리톤 양태중
축하연주를 한 오보이스트 이훈송
뱃노래를 부른 홍석분 경기민요가수
2세를 대표하여 감사인사를 한 아다 파테러 양

오스트리아 간호협회 엘리자베스 폿츠만 회장은 비디오 축사를 통하여 재 오스트리아 한인간호협회의 공적을 치하하고 한오양국 간호협회의 친선과 교류를 더 증진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기념식과 축사에 이은 축하공연에서는 전 비엔나국립오페라단 전속 솔로이스트 바리톤 양태중오보이스트 이훈송경기민요가수 홍석분피아니스트 백은현씨 등이 출연했다재 오스트리아 간호협회 회장을 지낸 최차남 고문은 자작 축시 행운아‘(Glückskind)를 낭독했다.

이날 기념식은 재오간호협회 천영숙 회장과 대한간호협회 곽월희 부회장의 양 단체 선물교환간호사가정 제 2세 아다 파테러(Ada Patterer-이영실 전회장 겸 명예회장의 딸)양의 감사인사파오간호사 50년의 역사 동영상(주현우 재오한인 편집장 제작)상영단체 기념촬영만찬회 등으로 끝났다.

글: 김운하 편집고문

사진: 김운하 편집고문 / 박민우

재외동포신문 보도 링크: https://www.dongpo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46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