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금 여기, 우리네 공간 –

부석사, 아름다운 절

 

 

백두로부터 이어진 태백산과 소백산의 기슭, 경상북도 영주 봉황산에 고요하고 아늑하게 자리 잡은 그 아름다운 절은 바로 화엄종찰인 부석사이다. 부석사는 당나라서의 유학을 마친 의상대사가 신라 문무왕 16년(676), 왕명을 받들어 창건한 것으로 삼국사기에 전한다. 이후 고려시대와 조선조에 걸쳐 보수되고 확장되어 천삼백 여년의 세월을 넘어 오늘날의 모습으로 여여히 자리 잡고 있다.

이 절집의 창건설화는 기이한데, ‘부석’의 명칭이 유래가 되는바 이기도하다. 선묘라하는 한 낭자를 당나라 유학길서 만나게 되는데 낭자는 의상의 교화와 불사의 성취에 힘쓴다는 원을 세운다. 의상의 귀국길에 미처 마중 못한 선묘는 바다에 몸을 던져 의상이 탄 배를 수호하는 용이 되어 신라까지 와 그를 호위한다. 의상이 절터를 잡으려 봉황산에 이르렀으나 도적무리 오백 명이 있어 어려움을 격자 선묘는 다시 큰 바위로 변하여 무리를 몰아내었다. 하여 의상은 부석사를 창건케 되는데, 실로 부석사 무량수전 뒤편에는 그 부석(浮石;뜬바위)이 존재하며, 무량수전의 앞마당에는 석룡 형태의 긴 암맥이 묻혀있다 전한다. 때문에 여타 사찰과 달리 낭자의 넋을 기리는 선묘각이 숨은 듯 자리하고 있다.

부석사 무량수전

문화재로는 부석사의 본당인, 그 유명한 무량수전이 있으며 무량수전 안의 소조여래좌상과 앞의 석등이 신라시대 제작된 국보이다. 아미타여래를 모신 무량수전은 봉정사의 극락전과 함께 남녘의 가장 오랜 고려새대 목조건축이기도 하다. 그 빼어난 지붕능선과 배흘림기둥의 비례와 비율은 한국의 목조건축 중에서 으뜸이라 할 수 있다. 의상대사를 모신 조사당과 조사당 내부의 벽화가 또한 국보 제 19호와 제 46호이며 보물로써 삼층석탑과 당간지주, 석조여래좌상이 있다. 이외로 부석사에는 두 개의 누각이 있는데 범종각의 범종루와 안양문의 안양루이다. 범종각의 지붕이 또한 특이하게 앞쪽은 팔작지붕으로 뒤편은 맞배지붕으로 지어져 있는데, 안양루에 오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다. 무량수전 앞으로 펼쳐진 소백산맥의 능선들과 시선이 겹치기 때문이다. 이러한 세심한 디테일이 곧 부석사의 아름다움을 한층 더 그윽하게 하는 것이다. 신라는 삼국통일 이후 모든 백성을 아울러 융합함이 필요로 했고, 원효의 화쟁사상과 더불어 화엄사상이 그 역할을 여실히 해내었다. 그 중심에 의상대사의 부석사가 있었다. 안양루의 ‘안양’이란 곧 불가에서의 극락을 뜻하며, 대석단의 큰 돌과 작은 돌이 어울려 하나의 석축을 이룸은 ‘一卽一切多卽一; 하나가 일체요, 일체가 곧 하나다’하는 화엄사상의 건축학적 표현인 것이다. 화엄종찰 부석사 가람의 공간 자체가 곧 화엄세계를 나타낸 것이다.

일찍이 부석사는 명승지로 알려져, 퇴계 이황으로 대표되는 수많은 명사들이 이 사찰을 방문하여 글로써 남긴바, 그중에서도 김삿갓, 蘭皐 김병연이 안양루에 올라 지은 시는 그의 감회를 잘 드러낸다.

안양루에서 바라본 소백산맥

평생에 여가 없어 이름난 곳 못 왔더니   平生未暇踏名區
백수가 된 오늘에야 안양루에 올랐구나   白首今登安養樓
그림 같은 강산은 동남으로 벌려 있고   江山似畵東南列
천지는 부평 같아 밤낮으로 떠 있구나   天地如萍日夜浮
지나간 모든 일이 말을 타고 달려온 듯   風塵萬事忽忽馬
우주 간에 내 한몸이 오리마냥 헤엄치네   宇宙一身泛泛鳧
백년 동안 몇번이나 이런 경치 구경할꼬   百年幾得看勝景
세월이여 무정하다 장부 이미 늙어 있네   歳月無情老丈夫

부석사는 작년, 안동의 봉정사, 조계총림 송광사, 영축총림 통도사 등과 함께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으로써 유네스코세계유산에 등재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경주의 불국사와 석굴암, 법보종찰 해인사와 더불어 우리네 아름다움을 만방에 떨친 것이다. 부석사의 아름다움을 한껏 드러내는 것은 안양루에 오르고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바라보는 경치이다. 한국의 건축에는 차경의 개념이 있는데, 경치를 빌려온다는 것이다. 해질녘 안양루에 올라 그 앞의 저 소백산맥을 바라보면 누구나 이 산사가 가히 우리네 땅 품안에서, 적어도 남녘에선 가장 아름다운 절이라 논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나라의 뭇 건축가들과 미학자들이 최고의 건축물로 꼽은 데는 가람배치와 같은 특징도 있겠으나, 바로 이 가람의 자리 잡음으로부터 우리가 볼 수 있는 그 눈맛 시원하고 장엄한 파노라마의 풍경이리라. 그 앞의 저 드넓은 소백산맥이 바로 이 절집의 정원이 되는 셈인 것이다. 덧붙여 초대국립박물관장을 지낸, 우리네 멋을 가장 맛나게 표현하는 혜곡 최순우 선생의 글로써 이를 마무리 짓겠다. 부석사에 관한한 이 이상의 미학적 논평이 있을련가?!

“나는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사무치는 고마움으로 이 아름다움의 뜻을 몇 번이고 자문자답했다. · · · 무량수전 앞 안양문에 올라앉아 먼 산을 바라보면 산 뒤에 또 산, 그 뒤에 또 산마루, 눈길이 가는 데까지 그림보다 더 곱게 걸쳐진 능선들이 모두 이 무량수전을 향해 마련된 듯싶어진다. 이 대자연 속에 이렇게 아늑하고도 눈맛이 시원한 시야를 터줄 줄 아는 한국인, 높지도 얕지도 않은 이 자리를 점지해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한층 그윽하게 빛내주고 부처님의 믿음을 더욱 숭엄한 아름다움으로 이끌어줄 수 있었던 뛰어난 안목의 소유자, 그 한국인, 지금 우리의 머릿속에 빙빙 도는 그 큰 이름은 부석사의 창건주 의상대사義湘大師이다.” 

 

글 三樂(삼락) 박민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