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 선비의 자긍심

- 우리네 얼과 넋 - 號, 선비의 자긍심     옛 어른들의 멋이자 풍류를 한껏 드러내는 문화가 있으니 바로 호를 짓고 그로써 서로를 칭하는 것이다. 호를 짓는 문화는 단순히...

[문화계 기별] 이 시대의 명반

- 문화계 기별 - 이 時代의 名盤     오늘에도 역사는 흐르고, 흐르는 역사 속 인류의 위대한 순간순간이 도처에서 기록된다. 역사의 흐름 속에 기억될, 서양고전음악의 역사에 길이 남을 오늘날의...

[문화계 기별] 공연 소식

- 문화계 기별 - 공연 소식     현 시국의 여파로 몇 달 동안 부득이 문을 닫았던 오페라 및 연극, 음악 공연장들이 다시금 재개관하고,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새로운 공연 일정이...

[문화계 기별] 전시 소식

- 문화계 기별 - 전시 소식     현 시국의 여파로 부득이 몇 달 동안 휴관했던 모든 박물관 및 미술관들이 지난 5월부터 다시금 차차 문을 열어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빈 음악협회 &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 墺地利의 역사와 문화 - Musikverein Wien & Salzburger Festspiele

사군자, 선비의 향기 · 蘭

- 우리네 아름다움 - 사군자, 선비의 향기 · 蘭     芝蘭生於深林 不以無人而不芳 君子修道立德 不爲困窮而改節 난은 깊은 숲에 나 살아감에 아무도 없다하여 향기를 아니 내뿜지 아니하고 군자는 도를 닦아 덕을 세움에 처지가 곤궁하다 하여 절개를...

검이불루 화이불치

- 우리네 얼과 넋 - 검이불루 화이불치     儉而不陋 華而不侈 검소하나 누추하지 아니하고 화려하나 사치롭지 아니하다 우리나라의 가장 오랜 역사서 <삼국사기>에 전해지는 여덟 자로, 저자 김부식 선생이 백제의 새 궐을...

[글이있는 풍경] 겨울 연못 – 홍진순

  겨울 연못 홍진순   안개의 늪에 내가 누웠다 서걱대는 갈대 소리만 들리는 늪에 미이라처럼 누워 파피루스에 지나간 천년의 꿈을 그린다 오지리와, 아누비스와, 정의의 저울을 분수야, 잠을 깨어 나를 들어 올려라 창공을 맴도는,...

퇴계 이황, 만대의 사표

- 우리네 큰 어른 - 퇴계 이황, 만대의 사표     퇴계는 뉘인가? 당대에도 그 이름 널리 떨쳤을 뿐 아니라 오늘날 우리의 가까이, 한국은행의 천원권 지폐 속에 계시니 도처에서...

[오스트리아 역사 이야기] 오스트리아 노벨상 수상자 – 2편

노벨상은 다이너마이트의 발명가인 스웨덴의 알프레드 노벨이 작성한 유언에 따라 매년 인류의 문명 발달에 학문적으로 기여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1901년부터 시작된 이 상은 물리학상, 화학상,...

[글이 있는 풍경] 바람이었어라 – 홍진순

  바람이었어라 홍진순   바람이 쓸고 간 자리 풀잎 하나 누워 아프다 잡으려면 더 거세지는 자유에의 열망으로 온 우주를 울고 다녀도 넌 머물지 않는다 머물지 않거덜랑 이 허기진 애착일랑도 데리고 가 버리렴       이 글은 "재 오스트리아 문우회"의...

사군자, 선비의 향기 · 梅

- 우리네 아름다움 - 사군자, 선비의 향기 · 梅     봄, 찬란한 봄날이 오면 만물은 푸르고 또 푸르게 생장하는 아름다움과 생기를 한껏 발한다. 봄 여름 가을 그리고 겨울을...

커피 콘테스트 우승의 영광을 차지한 ‘카페 발타자르’

비엔나에 거주 중인 커피 애호가라면 모두들 한번쯤은 방문하거나 들어본 적이 있었을 카페 발타자르는 시내 중심가에서 살짝 벗어난 2구, 프라터슈트라세에 위치하고 있다. 비너 슈타트 매거진인 “슈타트베칸트(Stadtbekannt)”에서...

부석사, 아름다운 절

- 지금 여기, 우리네 공간 - 부석사, 아름다운 절     백두로부터 이어진 태백산과 소백산의 기슭, 경상북도 영주 봉황산에 고요하고 아늑하게 자리 잡은 그 아름다운 절은 바로 화엄종찰인...

훈민정음이 반포된 10월 9일, 한글날

당신은 혹시 ‘영어의 날’ 혹은 ‘독일어의 날’이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내가 어릴 적에는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다 자신의 언어를 기념하는 기념일 하나씩은 가지고...

비엔나 카페에서는 자허토르테만 있는게 아니라는 것!

우리에게 “비엔나 카페” 라고 하면, 흔히들 “자허 토르테” 와 “비엔나 커피”를 떠올리기 십상이다. 비엔나 커피로 가장 많이 알려진 커피 종류는 멜랑쥐와 아인슈패너. 그렇다면 비엔나 카페에서는 자허토르테와...

자연과 역사,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 ‘즈노이모(Znojmo)’

즈노이모(Znojmo)는 체코의 남부 모라비아 지역에 있는 도시로, 빈에서 겨우 83Km 떨어져 있는 도시이다. 오스트리아 국경에서 가까워 빈에서 출발하는 버스로 1시간 10분이면 이 작은 마을에...

[오스트리아 역사 이야기] 오스트리아 노벨상 수상자 – 1편

노벨상은 다이너마이트의 발명가인 스웨덴의 알프레드 노벨이 작성한 유언에 따라 매년 인류의 문명 발달에 학문적으로 기여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1901년부터 시작된 이 상은 물리학상, 화학상,...

비엔나의 카페를 찾아서 – Café Ritter

언제나 북적북적한 사람들로 시장통을 이루는 마리아힐퍼를 다니다보면 모던한 스타일의 건물들과 옛 스타일의 건물들이 한 거리에 함께 서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현대와 과거가...

아름다운 호수 마을 – 슬로베니아 블레드

빈에서 기차로 5시간 30분 정도면 도착하는 “블레드“는 슬로베니아의 북쪽에 위치한 호수 마을이다. 이곳은 비록 작은 마을이지만 슬로베니아에서 가장 많은 여행객이 몰리는 곳으로 유명한 휴양지이다....

오스트리아 – 헝가리 제국

역사적 배경 오스트리아-헝가리제국은 1867년부터 1918년까지 존재하였던 국가이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기를 사용했던 이 제국은 역사적으로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던 유일한 이중제국이다. 오스트리아제국은 1806년 신성로마제국의 황제인 프란츠 2세가 나폴레옹에...

독립열사, 유관순

“나라에 바칠 목숨이 오직 하나밖에 없는 것이 이 소녀의 유일한 슬픔입니다.” 3.1 운동 100주년을 맞아 한국에서는 독립운동에 관련한 영화와 공연들이 많이 상연되고 있다. 그 중...

실크로드 66 – 노베르트 못쉬 박사 부부 실크로드 여행기

노베르트 못쉬 박사 부부는 한국에 여러 번 다녀 왔지만 2018년 봄에는 다른 방법을 택했습니다. 빈에서 서울까지 약 14시간 비행기로 가는 대신 3개월 반에 걸쳐...

오스트리아 백배 즐기기 – 블루마우 리조트

무더웠던 여름, 아쉬웠던 가을을 지나 어느새 겨울이다. 추운 겨울에 떠나기 좋을 오스트리아 여행지로 빈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온천 휴양지를 소개하고자 한다. 이번에 소개할 온천...

프란츠 2세와 오스트리아 제국

프란츠 2세는 신성 로마 제국의 마지막 황제이자 오스트리아 제국 최초의 황제이다. 본명은 프란츠 요제프 카를 (Franz Joseph Karl)이며,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로는 프란츠 2세,...

고구려 양만춘 장군과 당 태종의 대결 – 안시성 전투

외국에 살면서 안타까운 점 중에 하나는 한국의 문화 트렌드에서 언제나 조금 뒤쳐진 느낌을 받는다는 것이다. 어떤 예능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며 이러저러한 신조어를 만들어 냈다던가,...

최신글

- 광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