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횟수의 테스트, 모니터링, 동선 추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벌써 4차례나 막아낸 한국

 

한국은 외부에서 보면 감염 전문가들에게 경종을 울리게 하는 모든 특성을 지니고 있다. 인구 5천1백만명의 절반은 스위스의 약 4분의 1 크기가 되는 지역에 살고 있다. 동시에 한국은 중국과 인접해 있을 뿐만 아니라 가까운 무역 파트너이기도 하다. 그래서 이러한 조건들은 매우 불리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한 달 만에 4번째 코로나 대확산을 막아냈다. 확진자수는 3일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보건당국의 발표에 따르면 화요일 지역 감염 발생은 51건이며, 이는 5주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8월 말의 하루 발생 건수는 그것의 약 10배 정도였다.

또한 이러한 성과는 9월 30일 수백만의 한국인들이 가족들을 방문하는 전통명절 추석이 시작되면서 중요한 고비를 맞게 된다. 코로나19가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에서 재확산 되고 있는 가운데 이동제한 조치가 재개될 것 같지 않으며, 곧 올 겨울에 확산위험이 높아질 것인 반면, 한국으로 부터 교훈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어떻게 통제할 수 없는 대유행 상황을 여러 차례 막을 수 있었을까?

팩트들이 분명하게 말해준다. 지금까지 코로나 19 총 확진자 수는 23,000명을 넘었고 사망자 수는 아직 400명이 채 되지 않는다. 현재 감염자 수는 약 2,500명이다. 여기서 한국은 수개월 동안 감염이 없었던 섬나라 대만이나, 코로나19를 통제했으나 권위에 의해 통치되고 있는 중국과 비교하면 여러모로 더 잘하고 있다.

 

원본기사: Wie Südkorea es schafft, das Virus unter Kontrolle zu halten (오스트리아 Die Presse, 09.23)

국내보도: 오스트리아 언론이 주목한 K-방역의 비결은? (연합뉴스, 09.24 / 임은진 기자)

사진출처: 해외문화홍보원(Kore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