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동향] 오스트리아, 모임 인원 제한…”실내 6명·야외 12명까지”

마스크 착용한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오스트리아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자 정부가 19일(현지시간) 모임 가능 인원을 종전보다 더 축소하는 등 제한 조치를 발표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이런 조처가 인기가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필요하다”면서 23일부터 사적인 모임의 인원을 실내 6명, 야외 12명으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그는 “레스토랑과 요가 클래스, 생일 파티 등 기본적으로 어디에나 적용될 것”이라면서 다만 장례식은 예외라고 덧붙였다.

현재 사적인 실내 모임의 경우 10명까지 모일 수 있다.

실시간 통계 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인구가 약 900만 명인 오스트리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이날 기준 1천121명이고 누적 확진자는 6만5천927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사망자는 11명, 누적 사망자는 904명이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