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총격테러 용의자는 IS 가담하려던 20세 청년”

북마케도니아 이중국적 20세 청년…”가짜 폭발물 조끼·자동소총 등 갖춰”

오스트리아 빈 총격 테러 현장에 출동한 경찰 [EPA=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오스트리아 빈 도심에서 2일 저녁(현지시간) 발생한 총격 테러 도중 사살된 용의자는 테러 단체에 가담하려 했던 20세 청년이라고 AP 통신이 3일 보도했다.

카를 네하머 내무장관은 사살된 용의자가 북마케도니아에 뿌리를 둔 쿠즈팀 페즈줄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용의자가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여행을 가려다 적발됐으며, 테러 단체 가담 시 처벌하는 법률에 따라 2019년 4월 징역 22개월을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다만 이 용의자가 소년법의 적용을 받아 같은 해 12월 석방됐다며 “급진화하는 것을 막는 상담 프로그램을 기만해 조기 석방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당시 용의자를 변호했던 니콜라우스 라스트는 페즈줄라이가 평범한 가정 출신이었지만 IS를 독립된 생활을 위한 티켓으로 여겼다고 전했다.

페즈줄라이는 법정에서 오스트리아에서 차별을 받은 적은 없었다면서 IS에 가담하려던 동기에 대해 “집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나는 더 나은 삶을 기대했다. 내 집과 내 수입”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신문 데어 슈탄다르트가 전했다.

그는 처음에는 아프가니스탄 카불로 가려고 했지만 입국에 필요한 비자가 없어 실패했고, 이후 시리아로 가기 위해 2018년 9월 터키로 출국했다가 이틀 만에 적발돼 오스트리아로 송환됐다고 한다.

네하머 장관은 페즈줄라이가 범행 당시 “무고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혐오스러운 공격을 수행하기 위해 가짜 폭발물 조끼와 자동 소총, 권총, 흉기를 지니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15건의 가택 수색이 진행됐고 여러 명이 체포됐다고 알렸다.

한편, 오스트리아 정부는 이번 테러 공격의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3일부터 사흘간의 공식 애도 기간을 갖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정부 및 공공 기관 건물은 이 기간 조기를 게양하기로 했으며 3일 정오에는 1분간 묵념이 진행됐다.

앞서 2일 오후 8시께 빈 도심 6곳에서 잇따라 총격이 발생해 현재까지 시민 4명이 사망하고 22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빈에서 “끔찍한 테러 공격”이 벌어졌다면서 “우리 경찰은 테러 공격의 가해자들에게 단호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