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당국 “급진 이슬람단체 지원 혐의로 70여명 조사”

오스트리아 당국이 9일 급진 이슬람 단체를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들과 장소에 대한 단속을 진행했다. [사진=Photo by ERWIN SCHERIAU / APA / AFP 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오스트리아 당국이 9일(현지시간) 이슬람 운동단체인 무슬림형제단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를 지원한 혐의를 받는 사람들과 단체에 대한 단속을 진행했다고 밝혔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당국은 현재 70여 명이 조사를 받고 있으며, 아파트와 사무실 등 60곳을 수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테러 자금 조달과 돈세탁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고 알렸다.

다만 당국은 이들이 지난 2일 수도 빈 도심에서 발생한 총격 테러와는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