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집단감염에 한국축구 초비상…시즌중 유럽파·ACL도 걱정

오스트리아 원정 나선 대표팀 선수 4명·스태프 1명 코로나19 확진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개인 물병을 사용하는 축구대표팀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축구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을 피해 가지 못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4일 오전 오스트리아에서 멕시코, 카타르와의 친선경기를 준비하던 축구대표팀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소식을 전했다.

협회에 따르면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따라 현지시간 12일 오후 5시 진행한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이동준(부산), 조현우(울산), 황인범(루빈 카잔) 선수와 스태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5명 모두 현재 증상은 없는 상태이고 선수 및 스태프 전원은 FIFA 및 KFA 방역 지침에 따라 각자 방에서 격리 중이다.

일단 협회는 확진 선수의 소속팀과 멕시코 및 오스트리아 축구협회에도 관련 사실을 통보했다.

선수단은 현지시간 14일 오전 8시 코로나19 재검사를 받기로 했다.

협회 관계자는 “이번에 양성 결과를 통보받은 게 검사 후 약 24시간 만이었다”면서 “재검사 결과는 경기 개최와 관련 있어 최대한 빨리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그래도 오늘 자정 이전까지는 결과가 나오기 어려울 것 같다”고 예상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한국시간 15일 오전 5시 오스트리아 비너 노이슈타트 슈타디온에서 멕시코와 친선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이어 17일 오후 10시 BSFZ 아레나에서 카타르와 대결한다.

축구대표팀이 해외에서 경기하는 것은 지난해 11월 19일 브라질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평가전을 치른 게 마지막이다.

로나19 진단검사 받는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을 비롯한 올해 A매치 일정이 전면 중단된 상황에서 협회는 어렵게 이번 오스트리아 원정 평가전을 준비했다.

선수단이 오스트리아 도착 후 외부인과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호텔의 한 층을 통째로 숙소로 쓰고 숙소와 훈련장, 경기장 이외의 장소로는 절대 이동하지 못 하게 하는 등 철저한 방역 대책도 마련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심각해지면서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사우디아라비아 알나스르에서 뛰는 왼쪽 풀백 김진수는 애초 대표팀 명단에 포함됐다가 코로나19에 감염돼 합류하지 못하기도 했다.

선수단 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경기 개최 여부는 불투명해졌다.

협회는 “재검사 결과를 확인한 후 오스트리아 당국의 지침에 따라 멕시코 및 오스트리아 축구협회와 협의해 경기 진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더라도 멕시코나 오스트리아 축구협회에서 거부하면 친선경기 개최는 무산된다.

더 큰 걱정거리는 추가 감염이다. 오스트리아 이동 후 감염됐을 것이란 추측이 우세하지만, 확진자의 감염 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고, 그동안 특별한 증상도 없었던 터라 선수단 내 추가 감염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체온 측정하는 대표팀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벤투 감독은 오랜만에 해외 원정길에 오르면서 국내파는 물론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황희찬(잘츠부르크), 이재성(홀슈타인 킬), 이강인(발렌시아) 등 유럽에서 뛰는 대표팀 핵심 자원들까지 모두 호출했다.

유럽파 선수들은 시즌 중에 대표팀에 합류했다. 친선경기를 마치고 소속팀으로 돌아가 다시 치열한 경쟁을 이어가야 하는 상황이다.

K리거 중에서도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 FC서울 선수들은 오는 18일부터 카타르에서 재개하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해야 한다.

당장 울산의 경우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골키퍼 조현우 외에도 수비수 정승현과 김태환, 미드필더 원두재 등 주축 선수들이 대표팀에 있다.

정규리그와 FA컵에 이어 시즌 ‘트레블'(3개 대회 우승)에 도전하는 전북도 K리그1 최우수선수(MVP)인 미드필더 손준호와 수비수 이주용을 대표팀에 보냈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K리그2(2부) 대전하나시티즌 선수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막판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기도 했으나 K리그1(1부)은 무사히 시즌을 완주했다.

K리그1 소속팀 선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hosu1@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