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동향] 영국서 화이자 백신 첫 접종…코로나19 퇴치전 본격 개시

첫 접종자 90세 여성 “매우 영광”…간호사 “터널 끝에 빛”
코로나19 첫 보고 343일 만…연내 240만명 접종 전망

화이자 백신 접종 1호자인 마거릿 키넌 [EPA=연합뉴스]
(런던·서울=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신유리 기자 = 영국에서 8일 오전(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코로나19가 등장한 지 343일 만에 서방에서 개발돼 검증 과정을 거친 백신의 일반 접종이 개시된 것이다.

영국 정부는 이날부터 전국에서 80세 이상 노인 등에게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잉글랜드 지역에 50개 거점 병원을 지정했고 다른 지역도 병원을 중심으로 접종을 한다.

이날 백신 첫 접종자는 다음 주 91세 생일을 맞는 마거릿 키넌 할머니로 이날 오전 6시 31분(그리니치표준시·GMT) 코번트리 지역의 대학병원에서 백신을 맞았다.

화이자 백신 접종 ‘세계 1호’ 주인공이 된 그녀는 “너무나도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내가 바랄 수 있는 최고의 생일 선물을 앞당겨 받게 됐다”며 “한해의 대부분을 나 혼자서 보내다가 드디어 새해에 나의 가족, 친구들과 보내는 것을 고대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백신을 접종한 간호사 파슨스는 환자에게 첫 코로나19 백신을 투여할 수 있어서 “큰 영예”라고 밝혔다.

영국 병원에 설치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 [AP=연합뉴스]
간호사 파슨스는 “이 역사적인 날에 역할을 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지난 몇 달간은 국민보건서비스(NHS)에서 일하던 이들에게 매우 힘든 시간이었다. 그러나 이제 마치 터널 끝에 빛이 보이는 것과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의료종사자와 과학자, 백신 임상시험에 참가한 자원자 등 관련된 모든 이들에게 감사를 마음을 전했다.

존슨 총리는 “영국은 오늘 코로나19와 싸우기 위한 첫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면서 “NHS와 백신 개발을 위해 노력한 모든 과학자, (시험에 참가한) 자원자들, 타인을 보호하기 위해 규정을 지켜준 모든 이들 덕분이다. 우리는 함께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영국은 벨기에에서 생산된 화이자 백신 80만 도즈(40만명분)를 들여와 각 병원으로 이송했다.

연내 추가로 20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400만 도즈가 운송될 예정이다.

영국 정부는 인구의 3분의 1인 2천만명이 2회분을 투여받을 수 있도록 4천만도즈의 화이자 백신을 선주문했다. 대부분은 내년에 이용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맷 행콕 보건장관은 BBC 방송에 출연, 화이자 백신 차기 물량이 다음 주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다음 주에 얼마만큼의 물량이 도착할지는 화이자의 생산 속도에 달렸다”면서 “일단 백신을 받으면 우리가 그것을 영국 전역에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접종 최우선 순위에 있는 요양원에서 언제쯤 투여가 시작될 수 있을지를 질문받자 “안전하다는 전제 하에 가능한 한 빨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에서는 7일 신규 확진자가 1만4천718명에 달했고 사망자는 총 6만1천434명으로 189명 늘었다.

전 세계적으로는 지금까지 확진자 6천793만9천여명이 나왔고, 155만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 준비 점검하는 영국 NHS 고위 간부 (런던 EPA=연합뉴스) 영국이 세계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국민보건서비스(NHS)의 잉글랜드 담당 최고책임자인 사이먼 스티븐스 경이 런던 로얄프리 병원을 찾아 준비태세를 점검하던 중 의료인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런던 EPA=연합뉴스) 영국이 세계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간) 국민보건서비스(NHS)의 잉글랜드 담당 최고책임자인 사이먼 스티븐스 경이 런던 로얄프리 병원을 찾아 준비태세를 점검하던 중 의료인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newglass@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