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동향] 오스트리아, 영국발 변이 우려 속 3차 봉쇄 2월 7일까지 연장

오스트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확산 우려에 3차 봉쇄 기한을 다음 달 7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봉쇄 연장 방침을 발표하고 “앞으로 2∼3달의 어려운 시기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지난달 26일 시행에 들어간 3차 봉쇄의 원래 기한은 이달 24일까지였다.

봉쇄 조처에 따라 음식점·주점 등 비필수 상점과 문화시설은 모두 문을 닫고 시민들의 외출도 제한된 상태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이날 타인과의 거리 유지 규정을 기존 1m에서 2m 이상으로 강화한다고 밝혔다. 또 이달 25일부터 상점이나 대중교통에서 FFP2(유럽 마스크 인증 등급)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규정을 새로 도입했다.

일선 학교의 대면 수업은 내달 방학 이후 재개될 전망이다.

봉쇄 속에서도 스키장은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국제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 기준으로 인구 규모 890만 명인 오스트리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9만3천778명, 사망자 수는 7천82명이다.

lucho@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