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6일 이란 핵 합의(JCPOA. 포괄적 공동 행동계획) 당사국들이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모여
합의 복원을 가질 계획이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참여국들은 핵합의 소생을 위해 화상회의를 가질 예정이며, 비엔나에서 직접
대면 회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5년 안보리(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5개 상임이사국(중국, 러시아, 프랑스, 영국, 미국) 은 독일과 핵 합의를 체결하였고, 이는 이란이 10년간 핵 개발을 중단하고,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은 대이란 경제 제재를 2016년부터 해제하기로 체결하였으나 2018년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되면서 일방적으로 탈퇴, 제재를 가한 바 있다. 이에 이란은 2019년 이후 핵 합의 아래 준수하고 있던 농축우라늄 국내 비축량, 농축 순도, 원심 분리기 사용 등에 관한 제한을 고의로 위반하였으며 미국에서 조 바이든이 당선되자 미국이 경제 제재를 해제해 줄 것을 요구하였다. 그러나 미국과 이란은 아직 타협점을 찾지 못했으며, 6일 열릴 회의에 대해 이 문제에 대해 분명하게 확인해야할 것임을 밝혔다.
그러나 이란의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2일 트위터에 “불필요한 미국과의 협상은 없을 것” 이라는 의견을 밝혔으며,”미국과는 어떠한 만남도 갖지 않겠다” 라며 미국과의 만남을 거부하고 있다. 이란은 일방적으로 핵 합의를 탈퇴한 미국이 조건없이 합의에 복귀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편 미국의 바이든 정부는 핵 합의에 복귀할 의향은 있으나 이란이 먼저 핵 합의를 다시 준수해야 제재를 해제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걸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