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총리, 의회 위증 의혹으로 검찰 조사”

의회, 2년 전 연정 붕괴 원인 제공한 부패 스캔들 조사
총리는 의혹 부인…야당 “기소 시 사임해야”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오스트리아 총리가 이전 연립 정부를 무너뜨린 정치 스캔들과 관련, 의회 조사 위원회에서 위증했는지 여부에 대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dpa 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제 사건 및 부패에 대한 검찰청 대변인은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그의 심복인 베른하르트 보넬리 수석 보좌관(chief of staff)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이번 의혹은 2년 전 쿠르츠 총리가 이끄는 국민당과 극우 성향의 자유당으로 구성된 지난 연정 당시 터진 부패 스캔들로 거슬러 올라간다.

자유당 출신의 하인츠 크리스티안 슈트라헤 당시 부총리가 스페인 이비사섬에서 러시아 재벌의 조카라는 여성에게 정부 사업권을 줄 테니 재정적으로 후원해 달라고 이야기하는 모습이 찍힌 영상이 공개되면서 파문이 일었다.

이후 슈트라헤 부총리는 사퇴하고 연정도 붕괴했지만, 의회는 조사 위원회를 꾸려 지난 정부 때 정무직 거래가 있었는지, 또 정당 기부가 정치적 결정에 영향을 미쳤는지 등에 대한 의혹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자유당과의 연정 붕괴 이후 선거를 통해 재집권한 쿠르츠 총리와 보넬리 수석 보좌관은 위원회에서 부인했지만, 야당인 신오스트리아와 자유포럼(NEOS)은 검찰이 이러한 의혹을 입증할 대화록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왼쪽부터 쿠르츠 총리, 하인츠 크리스티안 슈트라헤 전 부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대해 쿠르츠 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의회에서 항상 진실하게 답하려고 노력했다며 사임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야당인 사회민주당은 국민당이 위원회의 조사를 방해하고 있다면서 쿠르츠 총리가 기소되면 사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