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동향] “오스트리아, 코로나19 면역 프로그램서 AZ 백신 단계적 제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오스트리아 보건장관이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자국 내 면역 프로그램에서 단계적으로 제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볼프강 뮈크슈타인 장관은 전날 밤 민영 TV 채널 Puls 24에 출연해 “우리는 아마도 6월 초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1차 접종을 계속할 것이고 그 다음에는 그렇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배달 문제 및 희귀 부작용(side effects)에 대한 보고 이후 국민들 사이의 경계심 등 때문에 내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사 출신인 그는 그러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안전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오스트리아는 노르웨이와 덴마크에 이어 유럽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프로그램에서 제외하기로 한 세 번째 국가가 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오스트리아 전체 인구는 약 904만 명이며 이 가운데 약 3분의 1가량이 최소 1차 접종을 마쳤다.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오스트리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날 기준 582명, 신규 사망자는 19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63만8천155명, 누적 사망자는 1만499명으로 집계됐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