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11∼13일 英 G7정상회의 참석…유럽 3개국 순방

靑 “2년 연속 초청, 韓 위상 보여줘…현재 한일·한미일회담 협의없어”
13∼15일 오스트리아, 15∼17일 스페인 국빈방문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13일 2박 3일 일정으로 영국에서 개최되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청와대가 9일 발표했다.

또 문 대통령은 13∼15일 오스트리아를, 15∼17일 스페인을 차례로 국빈방문하는 등 유럽 3개국을 순방한다.

문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은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초청에 따른 것이다.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이번 G7 정상회의에는 한국과 함께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초청됐다.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유럽 순방 일정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G7 정상회의에 초청됐다. 미국이 의장국이었던 작년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취소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년 연속 초청은 G7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우리의 국제 위상을 보여준다. 국제 경제질서를 주도하는 G7과 대등하게 공급망 강화 논의에 참여할 것”이라며 “세계 10위 경제대국이자 민주주의를 정착시킨 국가로서 외교지평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일정을 살펴보면 문 대통령은 12∼13일 G7 확대회의 3개 세션에 참석해 한국판 뉴딜의 경험을 공유한다.

1세션에서는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이, 2세션에서는 열린사회 가치 확산을 위한 공조 방안이, 3세션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방안이 각각 논의된다.

대신 회의에서 채택되는 공동성명에는 G7 국가들만 참여하며, 한국 등 초청국은 이름을 올리지 않는다.

문 대통령은 또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 회담을 한다.

그러나 관심이 집중된 한미일 정상회담이나 한일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과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현재 협의 중인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유튜브 생중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G7 정상회의 참석 후 문 대통령은 13∼15일 2박 3일 일정으로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한다. 1892년 양국 수교 이후 한국 대통령의 첫 오스트리아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 기간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잇달아 회담한다.

이어 15∼17일 2박 3일 일정으로 스페인을 국빈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스페인이 처음 맞는 국빈이이다.

문 대통령은 펠리페 6세,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 회담을 하고 코로나 극복 협력, 세관분야 협력 강화, 경제분야 협력 다변화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과학기술 선도국인 오스트리아와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해외건설 수주 2위의 건설 강국인 스페인 방문은 양국의 해외 건설시장 공동진출 확대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오스트리아와 스페인 모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적극 지지하고 있고, 이번에 지지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순방에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윤건영 의원이 동행한다.

kbeomh@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