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오스트리아 도착…2박3일간 국빈방문

코로나19 대응·과학기술 분야 협력 논의

오스트리아 도착한 문 대통령 내외
(비엔나[오스트리아]=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비엔나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환영인사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2021.6.14 cityboy@yna.co.kr

(빈·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임형섭 기자 = 유럽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에 도착했다.

1892년 양국이 수교한 이후 한국 대통령이 오스트리아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오는 15일까지 2박 3일간 수도 빈에 머물며 국빈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이 기간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잇달아 회담하고, 미하엘 루드비히 빈 시장 등을 접견한다.

이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양국의 협력 수준을 높이고 첨단산업 분야에서의 교류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과학기술 선도국인 오스트리아와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오스트리아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적극 지지하는 만큼 이번 기회에 이를 재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방문에 이어 오는 15∼17일 2박 3일간 일정으로 스페인을 국빈방문한 뒤 귀국길에 오른다.

hysup@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