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총리 “아프간 난민 추가 수용 의사 없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반(反)난민 정책을 고수해온 오스트리아 총리가 2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난민을 추가로 수용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는 TV 채널 PULS 4와의 인터뷰에서 사회 통합의 어려움 등을 언급하며 “내 임기 중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슬람 무장 세력 탈레반이 재장악한 아프간의 위기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국제 사회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프간 국민들이 투르크메니스탄이나 우즈베키스탄 등 이웃 국가에서 원조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오스트리아는 지난 2015년 시리아 등에서 나온 난민이 유럽으로 들어갈 때 이용한 주요 경로 중 한 곳이었다.

우파 성향의 쿠르츠 총리는 당시 이들에 대해 강경 정책을 폈다.

전체 인구가 약 900만 명인 오스트리아 내 아프간 인구는 4만여 명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