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북핵·日오염수 다루는 IAEA 이사회 의장 첫 수임

1957년 가입 후 1년 임기 의장 첫 수행…”비확산 모범국으로 기여한 점 반영”
이사회 주재하고 회원국 간 의견 조율 역할…현안 영향력은 제한적

국제원자력기구(IAEA)
[국제원자력기구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김동현 기자 = 한국이 북핵 문제를 포함해 핵 문제를 다루는 최고 권위의 국제기구인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 의장을 처음 맡는다.

한국이 27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IAEA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차기 IAEA 이사회 의장국으로 선출됐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에 따라 신재현 주오스트리아 겸 주빈 국제기구대표부 대사가 전임 의장국인 캐나다에 이어 내년 9월까지 1년간 IAEA 이사회 의장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한국이 핵무기 확산 방지와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 증진을 임무로 하는 IAEA의 이사회 의장을 맡는 것은 1957년 창설 회원국으로 가입한 이래 64년 만에 처음이다.

외교부는 “우리나라가 비확산 분야 모범국으로서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IAEA 활동에 적극적으로 기여해 온 점이 반영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의장국은 8개 지역그룹에서 돌아가며 맡는데, 한국도 과거에 도전한 적이 있지만 지금까진 극동지역 순번 의장직을 7번 중 6번이나 일본이 맡는 등 사실상 독점하면서 수임이 여의치 않았다.

이번엔 한국이 일찌감치 입후보 의사를 밝혀 중국과 일본, 베트남, 몽골, 필리핀 등 나머지 극동 5개국의 사전 양해를 끌어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형평성 문제를 외교적으로 제기해 일본이 수긍했고, 극동그룹 전반적 분위기도 한국이 의장국을 수임해야 한다는 강한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35개국으로 구성된 이사회는 북한과 이란 핵 문제 등 핵 검증을 비롯한 실질 사안을 논의·심의하고 총회에 권고하는 핵심 의사 결정 기관이며, 이사회 의장은 매년 5차례 열리는 이사회를 주재하고 회원국 간 입장을 조율하는 역할을 맡는다.

사무국으로부터 모든 의제에 대해 브리핑도 받게 된다.

한국이 IAEA 의장직을 수임하면서 북핵 문제나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방출 문제 등 현안에 있어 어떤 영향이 있을지도 관심이다.

당국자는 “이사회 의장은 기본적으로 중립성과 불편 부당성, 객관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장국이라고 해서 영향력을 행사하기는 쉽지 않다는 뜻이다.

다만, 이사회 준비 과정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미국과 중국, 러시아, 유럽연합(EU) 등의 입장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 논의를 더 활발하게 진행할 가능성도 있다.

외교부는 “정부는 IAEA 이사회 의장직 수임을 계기로 IAEA의 핵심 이슈에 대한 우리나라의 관여와 기여를 확대하고, 북한 핵문제와 한반도 평화 안정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ogo213@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