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록도의 천사’ 마리안느·마가렛, 국제간호대상 수상

40여년간 소록도에서 한센병 환자 돌봐…간호협회 명예회원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대한간호협회는 소록도에서 40여 년간 봉사해왔던 오스트리아 간호사 마리안느 스퇴거(87)와 마가렛 피사렉(86)이 국제간호협의회(ICN) 플로렌스나이팅게일국제재단(FNIF)으로부터 2021 국제간호대상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간협에 따르면 국제간호대상은 간호 실무·교육·연구·행정 분야에서 헌신하며 탁월한 업적을 남긴 간호사에게 주는 상으로 2년마다 시상한다. 올해 시상식은 전날 온라인으로 열린 ‘2021 국제간호협의회 학술대회’에서 진행됐다.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는 국내에서 ‘소록도의 천사’, ‘소록도 할매’ 등으로 불리며 일평생을 소록도에서 한센병 환자들을 위해 헌신해 온 인물이다.

이들은 오스트리아의 인스브루크 간호학교를 졸업한 뒤 구호단체 다미안재단을 통해 각각 1962년과 1966년 전남 고흥군 소록도에 파견됐다. 공식적인 파견이 끝난 뒤에도 소록도에 남아 자원봉사자 신분으로 40여 년간 한센인들을 돌봤다. 한평생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다가 건강이 악화하자 2005년 11월 사람들에게 부담이 되고 싶지 않다는 편지 한 통을 남겨두고 조용히 오스트리아로 돌아갔다.

이들은 국내에서 국민훈장(모란장), 호암상 사회봉사상, 만해대상 실천 부문 등을 수상했다. 마리안느는 고지선, 마가렛은 백수선이라는 한국 이름도 있으며, 2016년에는 대한민국 명예 국민이 됐다. 대한간호협회의 명예 회원이기도 하다.

마가렛 피사렉 간호사
(서울=연합뉴스) 마가렛 피사렉 간호사.2021.11.03. [대한간호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마리안느 스퇴거 간호사
(서울=연합뉴스) 마리안느 스퇴거 간호사. 2021.11.03. [대한간호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