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비상’ 오스트리아, 백신 미접종자 제재

식당·미용실 출입제한, 스키 리프트 이용도 금지
백신 접종률 끌어올리는데 사활

Am 5. November 2021 fand ein treffen zwischen Mitgliedern der Bundesregierung und den Landeshauptleuten zum Thema „Maßnahmen im Kampf gegen Corona“ statt. Im Bild Bundeskanzler Alexander Schallenberg (m.r.), Bundesminister Wolfgang Mückstein (r.) und Landeshauptmann Günther Platter (m.l.) bei der Pressekonferenz nach der Sitzung. Quelle: BKA/Dragan Tatic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에 직면한 오스트리아가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일상생활을 제약하는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정부는 5일(현지시간) 백신을 맞지 않으면 음식점과 카페, 미용실, 호텔 등의 출입을 금지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25인 이상 모이는 행사 참석과 스키 리프트 이용도 금지된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다만 한 달간의 유예 기간을 두고 백신 1차 접종을 했거나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통해 음성이 확인될 경우 임시로 출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9개주(州) 전체 합의로 결정된 이번 조처는 바이러스에 취약한 겨울철을 앞두고 백신 접종률을 최대한 끌어올리려는 고육지책이다.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총리는 “중환자 병상 점유율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상승하고 있다. 상황이 엄중하다”며 “우리에겐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인구 1천100만 명인 오스트리아의 접종 완료율은 전 인구 대비 약 66%로 유럽연합(EU) 회원국 평균치지만 서유럽 국가들보다는 한참 낮은 수준이다. 여전히 많은 국민이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다.

다수의 다른 유럽 국가와 마찬가지로 오스트리아도 최근 코로나19 4차 유행 경고등이 켜진 상태다.

지난달 중순 2천 명대 수준이던 하루 신규 확진자 규모는 최근 9천 명대까지 치솟았다. 5일 기준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9천388명으로 1년 전 최다 기록(9천586명)에 근접했다. 보건당국은 며칠 안에 이 기록이 깨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ucho@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