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럽 곳곳 코로나 확진 신기록…백신 미접종자 ‘록다운’ 검토

독·오스트리아·네덜란드, 확진자수 치솟자 부분 봉쇄 카드 ‘만지작’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에 힘입어 일찌감치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에 들어갔던 유럽에서 백신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다시 비상이 걸렸다.

일부 국가들은 일일 코로나 확진자 수가 사상 최대치로 치솟자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록다운'(봉쇄) 정책도 검토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AP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의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만196명으로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네덜란드도 전날 하루 동안 1만6천명이 넘는 코로나 확진자가 나와 최대치를 기록했고, 오스트리아도 전날 약 1만2천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작년 초 팬데믹(세계적인 전염병의 대유행) 발발 이후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처럼 유럽 전역으로 확진자 수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각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출입 제한 등 새로운 정책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봉쇄 계획을 발표한 오스트리아의 일부 지역은 당장 다음 주부터 봉쇄 정책을 시작할 계획이다.

오스트리아는 지난 5일 백신 미접종자는 음식점과 카페, 미용실, 호텔 등의 출입을 금지할 계획이라고 발표하며 한 달간의 유예기간을 두기로 했다.

하지만 오스트리아 내 가장 많은 확진자 발생 지역인 오버외스터라이히주는 연방정부의 승인이 떨어지면 당장 오는 15일부터 백신 미접종자들의 출입을 제한하는 조치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 지역은 지난주에만 10만 명당 약 1천200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오스트리아 내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오고 있으나, 백신 접종률은 가장 낮다.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오스트리아 총리는 오스트리아 서부 브레겐츠를 방문한 자리에서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봉쇄 정책에 대해 “아마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미접종자는 “불편한” 겨울과 성탄절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오스트리아 현지 언론은 전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