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백신 미접종자 외출 제한…벌금 196만원

15일부터 열흘 간 시행…수도 빈, 5∼11세 어린이에게 백신 접종

Am 14. November 2021 nahmen Bundeskanzler Alexander Schallenberg (im Bild), Bundesminister Karl Nehammer und Bundesminister Wolfgang Mückstein an einer Pressekonferenz zu Corona-Maßnahmen teil. Quelle: BKA/Florian Schrötter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오스트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최대치를 기록하자 정부가 백신 미접종자의 외출을 제한한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15일 0시부터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12세 이상 사람들의 외출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이를 어길 경우 최대 1천450유로(약 196만원)의 벌금을 부과한다.

다만 백신을 접종하러 가거나 출근, 식료품 구매, 산책 등을 위한 기본적인 외출은 가능하다고 정부는 덧붙였다.

열흘 동안 시행될 이번 조치로 영향을 받는 인구는 전체 900만 명 가운데 약 200만 명이라고 현지 APA 통신은 추산했다.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총리는 “국민 보호는 정부의 임무다. 따라서 월요일(15일)부터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봉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수도 빈에서는 5∼11세 어린이에게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시범 사업이 15일 시작한다.

현지 언론은 이 사업을 통해 매일 약 200명이 접종할 것으로 전망했다.

13일 저녁까지 백신 접종을 신청한 어린이는 약 5천500명으로 집계됐다.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오스트리아는 지난 10일 신규 확진자가 1만 명을 처음 넘어선 뒤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13일에는 1만3천152명의 신규 확진자가 보고되기도 했다.

그러나 오스트리아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률은 약 63%로, 주변 서유럽 국가보다 더 낮은 편이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