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년 1월 5일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춥다는 날인 “소한”이다.

소한은 24절기 가운데 23번째 절기로 양력 1월 5일 무렵이며 음력으로는 12월에 해당한다. 중국에서는 소한부터 대한까지의 15일을 5일로 나누어 초후, 중후, 말후라고 이름을 붙였으나 이는 황하 유역을 기준으로 한 것으로 우리나라와는 약간씩 차이가 있는 편이다. 실제로 한국에서는 “대한” 보다 “소한”이 가장 춥다고 기상청에서도 보도되고 있으며, 양력 1월 15일 무렵의 기온은 우리나라에서도 1년중 가장 낮은 기온과 추위를 기록하는 편이다. 옛 속담에 “대한이 소한의 집에 가서 얼어죽는다” “소한에 얼어죽은 사람은 있어도 대한에 얼어죽은 사람은 없다” 라는 말이 있을 정도. 그러나 “소한의 추위는 꾸어다가도 한다”는 말도 있듯이, 강추위를 이겨냄으로서 앞으로 닥칠 역경들을 이기겠다는 의미도 담겨있다.

1월 5일 대한민국은 전국 최저기온 영하 14도를 찍을 정도로 역대급 한파라는 뉴스가 보도되었다. 전국이 구름이 많이 끼고 흐린 가운데 제주도는 오전부터 새벽까지 비 소식이 전해졌으며, 전국의 최저 기온은 영하 14도에서 0도, 낮 최고기온은 2도에서 9도의 분포도를 보인다고 올해 기상청은 날씨를 예고하였다.

과거로부터 역대급 추위로 유명세가 자자했던 소한, 소한이 오면 날이 풀리는 입춘 전까지 약 한달간 혹한에 대비한 먹거리와 땔감 등을 준비하였다고 한다.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의 경우 외출이 어려워 집안에 먹거리나 땔감을 충분히 비축하여 추위를 이겨내고자 했다고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