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오스트리아에서 A 매치 경기 펼쳐, 상대는 멕시코와 카타르

벤투호, '유럽 원정' 평가전 대표팀 새 유니폼 입은 백승호(왼쪽부터), 권창훈, 황희찬 [출처: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내달 14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 이른바 벤투호가 오스트리아에서 첫 원정 경기를 치른다. 대표팀과 맞붙게 될 A매치 상대로는 멕시코(14일)와 카타르(17일)가 최종 확정되었다. 경기장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앞서 한국 대표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에서 멕시코를 상대로 1-2로 패했고, 2019 아시안컵 8강에서는 카타르와 맞붙어 0-1로 패했다. 그 아쉬움을 만회할 기회로 이번 두 경기 모두 치열한 맞대결이 예상된다.

이번 A매치 친선경기에는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황희찬(라이프치히), 이강인(발렌시아) 등 유럽에서 뛰는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합류할 예정이다. 이로써 벤투호는 작년 11월 아부다비에서 열린 평가전 이후 첫 해외 원정 평가전을 오스트리아에서 치르게 되었다.

 

글 이예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