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휴대전화 없는 재외국민, 금융인증서로 영사민원 이용 가능

 

영사민원 24 (영사민원24 홈페이지 캡처)

외교부, 재외국민 민원 포털 ‘영사민원24’ 본인확인 수단 확대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국내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도 금융인증서를 발급받아 외교부의 재외국민 민원포털 ‘영사민원24’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외교부는 10일 금융결제원이 해외체류자를 위한 금융인증서비스를 이날 개시함에 따라 영사민원24 내 본인 확인 수단에 금융인증서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계좌개설 등 전자 금융거래 서비스에 가입한 재외국민은 해외출국확인 및 해외전화번호 ARS인증으로 금융인증서를 발급해 영사민원24 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영사민원24는 해외 체류 국민의 여권 재발급 신청, 재외국민 등록, 재외공관 방문 예약 등 26가지 영사민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외교부는 해외 체류자가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본인 확인을 할 수 있도록 금융결제원 등과 협의 중이다.

외교부는 “현재 재외국민이 비대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여전히 국내 거주자에 비해 불편한 점이 많다”며 “실물 여권 정보 기반의 안면 인식과 재외국민 등록 정보 등 해외 체류 정보를 활용하는 2단계 인증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kiki@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